아직 정신은 맑고...

밤은 점차 깊어간다...

아직 더 해야될 것들이 남아있다고 날 다독거리지만...

나태해져가는 나에게

난...

속수무책일뿐...
Posted by 우~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