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이야기를 담아보자.

이제까지와는 다르게

단편적인 게 아닌, 큰 하나의 흐름 속에....

무슨 이야기를 담을 것인가?

어떤 제목을 달 것인가?...

우선 떠오른 키워드는 "마음을 담는 그릇..."

내 예전부터 쓰던 싸이 일기장의 제목..

이걸로 할지 어떨진 잘 모르겠다.

여하튼 ㅇㅇ!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