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 내가 이렇게 음악 씨디를 열심히 사모으는 사람이 되었을까?
잘 기억도 안 난다.
음악 듣는거야 오래전부터 즐겨왔지만
어느새 음악 씨디를 상당수 소장하고 있는 사람이 되어있었다.



그것은 아마도 군대를 다녀올 즈음이었을 것이다.
아니, 군대를 다녀온 뒤에도 한참 동안은 음악은 내 관심상황 밖에 위치했다.
그런데 지금은 상당한 관심을 쏟고 있는 부분이다. 물론 여전히 잘 모르지만....



알라딘에서 쇼핑했던 내용을 찬찬히 살펴본다.
거기엔 내가 사모았던 씨디들의 역사(?)가 남아있으니.


물론 군대를 가기 이전에는 레코드점을 직접 찾아가 한장한장 사모으곤 했다.
하지만 군대를 다녀온 뒤로는 알라딘을 통해 모든 걸 소모했다.
책도, 음악도...
(그런 와중에도 브로콜리 너마저의 EP앨범은 홍대에서 구입했다.... 알라딘에선 안 팔았기 때문에;)



2006년까지도 누나가 열심히 앨범을 사모으고 있었다.
페퍼톤즈 1집을 비롯해 각종 음악씨디는 누나의 소유물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내가 오랜만에 새 앨범을 하나 사들었다.
그 시작은 마이 앤트 메리 4집 Drift였다.

2006.12.09 My Aunt Mary - Drift, 2002 Rock n'Roll Star / The Film 2집 - 영화같은 음악의 시작



그리곤 또 한참의 시간이 흘렀다.
GMF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가진 못 했다. 대신 한장의 씨디를 또 손에 들었다.

2007.09.28 강아지이야기 / 김사랑 3집 - U Turn

이때까지만 해도 음반을 사모으는 취미는 매우 띄엄띄엄 이루어졌다.
많은 음악을 들었지만 직접 돈을 투자해 소비하지 않았다.
음반을 사모으는 기준은 나름, 엄격했다.
그런데... 2007년말에서 2008년으로 넘어가면서 내가 바랬던 수많은 음악들이 쏟아지고 있었다.
 

2007.12.02 Toy 6집 - Thank You / 루시드 폴 - 오, 사랑



또 그리고... 음반은 아니었지만 영화를 보자마자 질러버렸던 원스....

2008.01.03 원스DVD



김동률과 루시드 폴... 그들의 조용한 음악,
하나는 사랑스러웠고, 하나는 세상의 부조리를 노래했다. 난 그 노래들에 젖어들었다.

2008.02.01 김동률 5집 - Monologue / Lucid Fall(루시드 폴) 3집 - 국경의 밤



그리곤 김광진, 페퍼톤스 2집, 피터팬 컴플렉스....

2008.04.11 김광진 5집 - Last Decade / Peppertones(페퍼톤스) 2집 - New Standard
2008.05.01 피터팬 컴플렉스 3집 - I'm A Beautiful Man, 4집 - Love
2008.08.11 유희열 소품집 - 여름날


그리고 올해 음악 감상의 피크.

2008.10.03 W&Whale - Hardboiled / 언니네 이발관 5집 - 가장 보통의 존재



그 이후에 지름이 시작되었다...

2008.11.15 킹스턴 루디스카 - SKAFICTION / 바닐라 유니티 2집 - Commonplace
2008.12.07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3집 - Goodbye Aluminium / 러브 앤 팝 1집 - Love&Pop / 보드카레인 2집 - Flavor
2008.12.19 마이앤트메리 5집 - Circle / 브로콜리 너마저 1집 - 보편적인 노래 / 슬로우 쥰 2집 - Reverse / Naru 1집 - 자가당착


이렇게 달려왔다...
조금은 즉흥적으로 질러서
실망한 노래도 많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노래를 듣는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음악을 듣는 폭이 매우 다양해졌다. 사람들에게는 생소한 팀들의 노래도 한번씩 찾아듣게 되었다.
점점 매니악해져가는 음악취향이지만... 그래도 좋다.
이들이 메이져가 됐으면 하는 바램으로 음악을 듣게되었다. ^^


내년에는 또 어떤 멋진 음악들이 쏟아져나올까?
기다려봐야할 일이다.
우연히 대단한 만남을 가질지도 모르니 말이다...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12월.

브로콜리 너마저의 1집이 나왔다.

12월 4일 쇼케이스. 그들은 이 공연을 마지막으로 무기한 활동중지 선언을 했다.

1집을 냄과 동시에 끝이 되었다.


그들의 EP앨범 흥행곡 '앵콜요청금지'는 자신들에게 앵콜 요청을 하지 말라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들의 홈피에 오랜만에 방문했다. 활동중지 선언 이후에 홈피에는 단지 위의 저 그림만이 걸려있었다.


'우린, 긴 춤을 추고 있어'...


이번 1집의 첫곡... '춤'이란 노래의 가사 중 일부다.

그들은 계속 춤을 추겠지... 어떤 이름의 팀이 되더라도... 그 각자가 어떤 길을 걸어가더라도...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누나무 2008.12.20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오래 잠수하며 춤추고 있는 우군~

또 하루가 찾아왔다.

또 하루가 지나간다.

또...

또...



그렇게 나의 일상은 반복된다.



특별한 하루는 없다.

매일매일 별다른 일 없는 평범한 하루



그런 하루를 사는 나에게

물음을 던진다...

"나....

살아있나요?"....




"나...

심장은 뛰고 있는거니?"...



순간 손을 내 왼가슴으로 옮긴다.

잘 모르겠다.

내 심장은 지금 뛰고 있는건지?...



심장이 미치도록

쿵쾅쿵콰 뛰던 그때의 나로 돌아가고 싶다.



내 심장을 그렇게 만들어줄

누군가를 만날 수 있기를...

내 미래를...

꿈꾸기 시작한다.



아직 어느 무엇도 나를 살아있게 만들지 못 한다.

난 살아있지만 천천히 죽어간다.

오늘은 그런 하루 중 하루일뿐이다.



언니네 이발관의 '나는'을 끊임없이 반복해 듣는다.

이제... '그저 이렇게 하루를 살아'가는 일을 그만두고 싶다.

나.... 살고 싶다.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라는 신인 가수를 알게 되었다.

인터넷에서 윤상을 검색하던 중 우연히....

한 사람의 블로그를 알게 되었다...

차세정, 에피톤 프로젝트(Epitone Project)



처음 들어보는 이름, 처음 들어보는 음악들...

내 맘에 쏙 들었다.

http://blog.naver.com/floxtous/20048202889

http://blog.naver.com/floxtous/20048272567


그리고 지금은 이번 디지털 앨범 속 노래 중 하나인 '오늘'이란 곡을 무한반복해 듣고 있다...

http://www.cyworld.com/exhibitionbycws




미니홈피 음악 첫번째로 해뒀다...




다들 들어보길...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니네 이발관이란 팀의...

'순간을 믿어요'라는 노래.

당신은 혹시 알고 있나요?

아나요? ㅇㅁㅇ?

근데.. 어쩌죠?

전 모르는데...

그냥 음악은 들어본 적은 없지만

노래 제목이 주는 느낌만으로도 뻑간 상태...

순간을 믿어요.

당신과 내가 함께 하는 지금 이 순간의 행복을...

사랑을...




Written by cws... 2007.6.24... 오래된 일기 속에서...





ps) 첨으로 '순간을 믿어요'란 노래를 들어봤다... 이곳에서...
http://blog.naver.com/uhnny?Redirect=Log&logNo=60012417874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치 너에겐 (아무 것도) 달라진 게 없는 듯
눈에 익은 모습으로 (조금 귀찮은 듯)
손을 흔들고 있지

마치 너에겐 (세월 따윈) 아무 것도 아닌 듯
오랫동안 잊지 못한 (그 거리에 서서)
나를 부르고 있지

반가워 친구야 어떻게 지냈니
왠지 조금 지쳐 보여

안녕 내 친구야
내 모습 생각나니
나는 조금 변해 버렸어...

너의 꿈은 아직도 어른이 되는 걸까
하루가 그렇게도 길게만 하던
그날처럼

그리운 내 친구야
넌 지금 어디에서 무슨 꿈을 꾸고 있니
안녕 내 친구야 넌 아직 기억할까
변해버린 이 거리를

너를 잊어버린 건 나의 탓은 아니지
내가 잊혀진 것도 너의 탓은 아니듯.
-----
윤상의 이 노래... '문득 친구에게'
2003년... 질리도록 한 곡 반복으로 내 귓가를 맴돌던 그 곳..
오늘 다시 내 귓가에 끊임없이 맴돌고 있다...

외로움이 찾아오면 외로움에 푹 젖어 지내던 때가 있었다.
그때 내가 자주 찾던 이 곡...

언제가부터는 밝은 노래로 외로움을 지워나갔는데...
이제 무뎌진 가슴을 향해 외로움을 불러일으키려 이 노래를 듣기 시작한다.

요즘의 내 감정을 내가 잘 모르겠다.
외로운 걸까...
아무렇지도 않은걸까...

최근에 찍은 사진들,
요즘 내가 듣는 노래들,
그런 것들에는 점차 외로움의 감정들이 묻어나기 시작하는데...
나의 일상들은 그렇지 않다.

우석아 괜찮니?...

이 노래를 듣고 있으면
오랜 과거로 돌아갈 거 같다.

많이... 많이... 상처받았던 그 옛날로...
그리고 그때처럼 조용히 눈물을 주르르 흘릴 것만 같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눈물이 안 흐르니...

하루쯤 멍하니 지내도 되겠지.
오늘 할 일... 내일로 미뤄도 되겠지...
그렇게 생각하면 괜히 게으름 피어본다.

사진 감상용으로만 남겨둔
싸이미니홈피에 배경음악으로 이 노래를 해두었다...
하루쯤 멍하니... 오래된 친구를, 오래된 추억에 취해 있고 싶은 분들은 지금 당장 가서...
노래에 푹.... 빠져보시길...

http://www.cyworld.com/exhibitionbycws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문 닫은 상점
길게 늘어진 카페트
갑자기 내게 말을 거네
난 중동의 소녀
방 안에 갇힌 14살
하루 1달러를 버는
난 푸른 빛 커피
향을 자세히 맡으니
익숙한 땀 흙의 냄새
난 아프리카의 신
열매의 주인 땅의 주인
문득 어제 산 외투
내 가슴팍에 기대
눈물 흘리며 하소연하네
내 말 좀 들어달라고
난 사람이었네
공장 속에서
이 옷이 되어 팔려왔지만
난 사람이었네
어느날 문득
이 옷이 되어 팔려왔지만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난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사람이었네.

*자본이라는 이름에
세계란 이름에
정의란 이름에
개발이란 이름에

세련된 너의 폭력
세련된 너의 착취
세련된 너의 전쟁
세련된 너의 파괴

-----

루시드 폴의 3집 1번 트랙... '사람이었네'
음악은 무척 잔잔하지만 결코 아름답지도... 행복하지도 않은 가사...
오히려 아픔이 담겨있는 가사.

난 이 노래를 들으면서 라틴아메리카 역사서 '불의 기억'을 봤다.


그.런.데... ㅡㅡ;;
M25란 무가지 잡지에서
'그녀의 기분을 업시키는 작업음악 - 자장가, 밤을 잊은 그녀에게 바쳐라'
란 코너에 4번 트랙으로 추천을 해뒀다....;;;


미친;;;
이게 어째서 자장가냐구!!!!! ㅡㅡ+
외국인 노동자들이 자본착취 당하고 슬퍼하며 자신은 사람이었다고 자조적으로 부르는 노래가
과연 자장가냐? ㅡㅡ;;

정신없는 M25란 잡지에..
그리고 그 글을 쓴 음악칼럼니스트 김작가란 인간한테 코앞에서 따지고 싶어진다.ㅡㅡ;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