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모르는 내가
어느새 내 옆에 존재한다...

그것은 나. 이것도 나.
둘은 닮았지만 다르고

서로를 똑같이 비추지만
정반대이기도 하다.

나... 그리고 나.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