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 진학을 결심해온 것은 오래 전부터...
(한 초등학교 4학년때부터?!;;; 물론 사학과도 마찬가지 때부터;;;)

하지만 대학교에 들어와서 사학과라는 과를 배정받고 여러 공부를 해보면서
사학이라는 것이 내가 단순히 생각하는 것 이상의 지평을 가지고 있음을 배워나갔다.

미시사라는 새로운 조류(포스트모더니즘적)라던가...
우리 한국사 중심을 관통하고 있는 여러 논쟁거리들...
(삼한일통론vs남북국시대론, 식민지근대화론vs수탈론 등등)...
그리고 고고학의 발굴이라는 사회...

이러한 다양한 측면들에 난 곁다리를 살짝살짝 담궈볼 기회를 얻어왔다.

그리고 점차 대학원을 간다면 무엇을 전공할 것인가...
고민하게 되었다.

역사학은 정치적 글쓰기라고 생각했다.
어쩔 수 없이 누군가를 위한 글쓰기를 하게 될 것이다라고 생각했다.
그렇다면 누군가를 위한 글쓰기를 애초부터 적극적으로 해야된다고 생각했다.

아니면 그러한 정치적 활동이 싫다면
일반적인 역사학(문헌사학)과는 다른 분야를 전공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전역후 줄곧 생각했던 것은 고고학이었다.

하지만 무언가 나한테 안 맞는다는 생각이 점차 들기 시작했다.
분명 나를 도와주는 여러 분들은 너무나도 고맙웠다.
하지만 내 인생 나의 길이고...
내가 하고 싶은 것 내 뜻에 맡는 것을 선택해야 한다는 결심에 도달했다.

도망치려고 했던 정치적 글쓰기에 도전해보고 싶어졌다.
그것은 분명 마음 내키기만 한 일은 아니겠지만...
그리고 분명 내가 원하는 대로 읽히지 않는 결과를 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럴지라도 내가 가진 생각과 역사학 속에서 그러한 가치들을 발견, 설명하고 싶다.

현대인이 과거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은 매우 제한적이고 왜곡되어 있다.
난 고고학이라면 다를 것이라고 믿었었다.
고대인들이 남긴 물건 자체를 탐구하는 학문이니까...
하지만 발굴이라는 작업 자체가 과거의 파괴이자... 엄청난 왜곡이란 사실을 발굴을 경험해고나서야 알 수 있었다...
마찬가지구나. 별반 다르지 않구나.
이 부분에서 내 뜻이 크게 변화한 거 같다.

객관적 진실을 탐구할 수 없다면
내 뜻을 담아내는 글쓰기를 추구하자....
그래서 한국근대사라는 시대사에 뛰어들 결심을 했다.
아직 무엇을 구체적으로 연구하고 싶은지...
정확히 확정치는 못 했지만...
방대한 사료의 바다에서 익사할 정도로 헤엄쳐야지...
하지만 그 헤엄을 치는 과정에서
결코 인간이라는 역사의 주체를 망각하지 말아야지.
란 생각을 한다.

왠지 횡설수설한 글이지만 이정도에서 마무리 할련다...
한국근대사란 영역에서 어떤 연구를 하고 싶은지 어떤 연구 성과들에 대해서 검토해보고 싶은지는 나중에 글을 쓰도록 하겠다...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