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가기전에 그렇게도 생각하던 고구려사에 대한 내 인식의 총 정리판이다. 물론 이보다도 지금은 한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고 본다. 그리고 이 글 자체는 공신력을 얻기 위해 여러 학자들의 인식과 내 인식의 일치화를 추구했다고도 볼 수 있다...

 이전에 내 미흡한 글에서는 고구려사는 우리의 것이 아니라, 고구려인들의 것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제는 더 나아가, 누구의 것인가를 밝히는게 중요치 않다고 본다. 누구의 것이라고 말하는지가 중요한 것이다. 그러한 주장이 가지고 있는 목적의식이 있다는 것이다. 이른바 '역사분쟁' 속의 국가들은 확연히 목적의식에 따라 역사를 서술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것을 우리는 어떤 식으로 극복가능한가? 지금까지 쓰여진 역사를 민족적, 국가적 역사학이라고 한다면 탈국가, 탈민족하면 될 것이라는 막연한 주장을 제기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지금까지 행해지고 있는 탈국가, 탈민족적이란 연구들의 실상은 여러개의 민족, 국가를 통합하여 연구하는 이전의 일국사가 이국사, 삼국사가 된 양상일 뿐이었다. 여전히 국가적, 민족적 연구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이국사, 삼국사로의 확장 안에서는 여전히 어떠한 국가가 그 내용의 주인공이 되고 있는 문제점 또한 존재한다. 특히 동아시아 삼국, 한국, 일본, 중국사를 함께 이야기한다고 할때 우리의 서술에서는 당연히 한국이 중심이 되고, 일본의 입장에서 일본이, 중국의 입장에서는 중국이 중심이 되는 양상을 보인다. 그럼으로써 우리는 보다 다양한 역사상을 보여주겠다던 기존 '동아시아사'의 입장과는 달리, 제한된, 그리고 주변화된 '동아시아사'의 서술을 발견하게 된다.


 답은... 그렇게 쉽게 구해지지는 않을 것이다. 모든 것을 포괄하는 서술이란 것은 불가능하다. 끝내 역사가의 서술에서는 무언가를 배제하고 만다. 그렇다면 우리가 이 과정에서 이야기해야하는 것은 무엇을 배제하고 있는가? 무엇을 위한 서술인가?라는 측면인 것이다.


 아직 나의 논리 또한 구체적인 답과는 거리가 먼 위치에서 뱅뱅 돌고 있다는 생각만이 든다... 하지만

이러한 고민은 언젠가 나만의 답으로 이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 또한 모두의 답은 아닐 것이다. 나 또한 역사가가 된다면 나 나름의 방식으로 과거를 구성하고, 어떤 사실을 배제하고, 누군가를 위한 역사를 서술할 것이다.

 역사가의 글쓰기는 매우 정치적인 활동이다. 난 그러한 정치적 활동에서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인가? 라는 문제에 대해 고민을 해야할 것이다.


 이것이... 이른바 역사분쟁을 어떻게 사유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생각하던 와중에 나 자신이 도달한 나 자신의 역사관에 대한 결론이다.

------

2007년 5월 30일 작성글.

ps)... 한글파일에 비번을 달았습니다. 필요하신 분은 리플로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시면 알려드리겠습니다.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흠..
대개 애매한 문제다.
일단 현재 영토상으로는 그 영토의 대부분이 중국에 속해있고
민족상으로 우리측 주장에는 한민족이라고
중국측에서는 한족이라고, 혹은 중국에 대거 흡수되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 논쟁 자체는 결론 내리기도 힘들고
논쟁 자체보다도 이를 둘러싼 정치적 논리, 논쟁의 의도가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 싶다.

음...
중국에서 이러한 주장을 제기하는 것은
일단 중국 내 소수민족 통합 정책의 일환으로
중국 동북부 지역의 조선족을 중국 내로 끌어들이기 위한 방도다.
중국 동북부에 주로 위치했었던 고구려를 중국의 변경(지방)국가로 취급함으로써 이들의 후예인 조선족도 자신들의 국가로 통합하는거다.

한편 우리는.. 뭐...
고구려의 역사를 장악함으로써 대륙으로 뻗쳐나가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형성하려는 의도가 있고
그리고 간도, 백두산 영토 문제, 그리고 조선족을 교포로 볼 것인가의 문제랑 관계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여하튼간 가장 쉽게 말하자면 양쪽다 영토문제때문에 싸운다고 할 수 있다.
아직까지도 간도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 한국....
ㅡ.ㅡ

영토란 것은 고정적인 것이 아니라 역사를 통해 계속적으로 변화하는 것이고 국가 또한 영원한 것이 아니건만....
왜 우리는 영토는 고정적인 것이고, 국가는 영원한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건지...
난 내일이라도 대한민국이 망해도.. 아무렇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그럴 수도 있지라고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고 할까나...

끝내 이러한 논쟁은 지배자(존재하지 않는 듯 하면서도 존재하는)들에 의해 벌여지게 되는 것이다. 쉽게 말하자면 우리에게는 크게 상관없는 논쟁이란 것이지.
그런데도 이에 대해 대응하겠다고 나서는 학계를 보자면 무엇을 위한 연구인지...
자신들은 정권을 위해서 일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진실을 밝히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할지도 모른다. 뭐 맞는 말일 수도 있다.

하지만!
정말 고구려사가 우리, 현재 대한민국의 전시대 역사라고 말할 수 있는가? 어떠한 근거로?
민족적 근거? 한민족이라고? 우리가 오직 하나의 민족으로만 구성되었는가?
역사시대에 들어와서 특별히 딴 민족의 유입이 없었을 뿐 그 이전 민족의 구성이 어떤 양상이었는지는 확인 불가능한 것임에도 우리는 하나의 민족으로 구성되었다고 주장할 것인가?

고구려사를 우리 역사로, 그리고 발해사를 우리 역사로 보자고 하는 것은 고려시대부터 제기된 것이니 그 역사적 연원은 확인되는 바이나
그것에 너무 집착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일 뿐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역시 고구려사는 고구려의 것이란 사실이다. 어느 누구의 것도 아닌...

에고고... 횡설수설 하고 말았다. 나중에 다시 정리해서 쓰겠습니다. ^^;; ㅋㅋ
------

2003년 11월 15일

동북공정이 막 시작되어 시끌벅적하던 그 시기에 썼던 글...
나중에 다시 정리해서 쓰겠다는 다짐은 2006년 역사학 관련 수업에서 발표를 준비하면서 이루었다.
물론 이때와 마찬가지로 답아닌 답으로 마무리 짓고 있지만...
그 큰 틀은 이미 이때 시작되었다고 생각된다.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