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고등학교 때 배웠던 것만 떠올려도
보통 전근대 사회(근대 이전.. 흠.. 그러니 대충 강화도 조약 이전?)에서 무엇을 발전으로 이해하는지 기억날꺼야.

음.. 나도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왕권의 강화!
중앙집권화!(뭐~ 같은 맥락이겠지만...)
농업기술의 발달!
상공업의 발달!(산업화를 기준으로 보니..)
한 이정도였던 거 같아.

하지만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이것을 역사적 발전이라고 난 동의하진 못 하겠어.
이게 무슨 역사적 발전이야.
대체 역사적 발전은 뭘까?
현재적 관점에서 본다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정치적 권리가 확장된 민주주의 사회의 성립이 발전이 아닐까?
자유, 평등이라는 것이 확장된 것이 현재에서 보는 역사적 발전이라고 생각해.

하지만 위에서 말한 전근대 사회에서 말하는 발전은 이에 맞지 않지.
왕권의 강화, 중앙집권화는 자유와 평등을 오히려 약화시키는 요인이었고...
농업기술, 상공업의 발달도
자본주의라는 것을 생각하고 이것만은 역사적 발전이라고 부를 수 있는 거 아닐까 하겠지만
오히려 이것들이 자유와 평등을 억압하는 자본을 형성해냈다고 생각해.
그래서 이렇게 생각했어.
왕조사를 연구할때의 연구자들은 왕조의 발전사를 쓰는 것이지.
역사의 발전사를 쓰는 것이 아니라고...

하지만 진짜 역사를 바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역사의 발전 양상에 초점을 맞추고 연구해야한다고 생각해.
물론 어느 시대에든 계속 발전적인 것은 아니지.
그러니까.. 자유와 평등에 주목하는 역사로써... 그것의 확장, 그리고 퇴보를 그려내는 역사학을 추구하고 싶어.
자유와 평등의 확장, 그리고 축소를 살펴보긴 위해서 그로부터 소외된 계층에 보다 집중해야겠지?
그래서 민중사를 연구하고 싶다는 생각을 품은거야.

물론 전근대 사회에서 그러한 것들이 상당히 부족하다는 건 알아..
하지만 적어도 전근대 역사서 이면에 숨겨져있는 자유와 평등을 둘러싼 역사는... 밝혀져야하고 연구되야 한다고
이를 통해서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마도
역사에서 자유와 평등은 내내 발전해 온 것이 아니라
오랜 시련 끝에 현재에 이르렀다는 사실일꺼야.
이러한 연구가 자유와 평등이 보편적인 가치가 아니고
그리고 항상 보장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말할꺼야.
그럼으로써... 이를 지켜야한다는 사실을 보다 강조해낼 수 있겠지...


에고..
두통 몸살 와중에 글필 받아서 써보긴 하는데...
음.. 왠지 잘 표현 못 한 거 같아.

다음 편은... 진보와 보수에 대한 나의 입장과 생각을 써봐야지. ㅋ
-------

2003년 11월 1일 작성했던 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생각을 다시금 정리해볼 필요가 있다고도 생각해.
물론 내가 전근대사회 역사를 전공하진 않지만

전근대와 근대가 별개의 시대는 아니니까...
그리고 우리 역사 서술의 특징(발전사관에 입각) 같은 것에 대한 언급도 이때는 부족했던 듯 해...

뭐... 이제는 정말 신중하고 섬세하게 글을 쓰는 연습을 해야겠지만

이 정도의 가볍운 글로 기본 생각을 가꾸는 것도 좋겠지..
Posted by 우~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